벙어리 냉가슴 앓듯...
문득 이 말이 떠오른다.

답답하기만 한 하루하루...
무언가 가슴이 뻥~ 뚫릴만한 일이 생겼으면 좋겠다.
사는 게 참 힘들다.

젠장.
세상은 참 불공평한 것 같다.
왜 자꾸 이런 시련들을 주는건지...
차라리 나한테 그러지... 내가 다 견디고 말 것을.

오늘 하루도 아무일없다는 듯...
밝은 얼굴로 사람들을 마주하고 우스개소리나 지껄이며 지내야겠지.

'일상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지하철에서 생긴 일.  (0) 2007.11.29
지금 내게 필요한 건...  (0) 2007.11.22
난 괜찮아... 괜찮을거야... 괜찮겠지...  (6) 2007.11.13
미용사와의 난감한 대화.  (0) 2007.09.20
누가 기획자를 열받게 하는가...  (6) 2007.09.11
날으는 배???  (0) 2007.08.2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