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립(而立)에 이르러 지나온 날들을 되돌아보며...
현재 나의 모습을 한 마디로 표현해보고자 한다.


去去出處, 간다간다 해도 떠난 그 자리요,

來來本處. 왔다왔다 해도 원래 그 자리라.

'나의 꿍꿍이는?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스백이 분양했습니다.^^  (0) 2006.06.09
인생은 당구다???  (3) 2006.05.11
이립(而立)에 이른 느낌.  (0) 2006.05.03
사실 vs 가정  (0) 2006.05.01
조언  (0) 2006.04.17
나에게 넌, 너에게 난...  (0) 2006.04.1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