어쩔 수 없잖아.



내가 아닌...
내가 짊어지고 가야 할 짐이 싫다는 거잖아.
짐을 벗어던질 수는 없으니...
어쩌겠어.

이해할 수 없고...
납득할 수 없고...
배신감을 느끼고...
실망과 원망이 뒤섞인다해도...
어쩌겠어.

이런 사람이 있는가 하면, 저런 사람도 있는거야.
사람을 너무 쉽게 믿고, 잘못 판단한 내 잘못인 걸... 어쩌겠어.

내가 할 수 있는 건...
아니, 내가 할 수 없을거라 생각했던 것조차 다 했는데...
그래서 이제 내가 할 수 있는게 남질 않았잖아.
그만큼 기회를 주고, 그만큼 기다렸으면 된거야.
다시 돌아올거란 생각은 하지 말자.

'일상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결혼합니다.  (6) 2010.04.11
전역... 9년 후...  (0) 2009.04.01
어쩔 수 없잖아.  (4) 2009.03.10
두려움.  (2) 2009.03.06
.  (2) 2008.12.04
11월 28일. 드디어 시작되다.  (2) 2008.12.01